[여행 리뷰] 은빛 물결에 취하다~제주 가을 억새 명소는 여기! > 문화&이벤트 리뷰

본문 바로가기

문화&이벤트


[여행 리뷰] 은빛 물결에 취하다~제주 가을 억새 명소는 여기!

본문

[리뷰타임스=라라 리뷰어]

제주의 가을은 억새와 함께 시작된다.

10월 초 옅은 핑크빛을 띠던 억새는 가을이 깊어지면서 은빛으로 변하며 제주도 전역을 은빛 물결로 수놓는다. 간혹 갈대로 잘못 아는 사람들이 있는데, 제주도의 오름과 길가에서 만나는 건 갈대가 아니라 억새다. 갈대는 강이나 호수 주변의 습지 등 물가에서 자라고, 색도 억새와 달리 진한 갈색을 띤다. 

제주도에선 차를 몰고 가다 어디에 멈춰도 인생샷 하나 건질 수 있을 만큼 곳곳에 억새가 많지만 그래도 일부러 찾는 명소들이 몇 있다.

 

해질녘 새별오름

 

1. 산굼부리

산굼부리


산굼부리

 

가장 유명한 억새 명소로 산굼부리를 꼽는데 주저하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 ‘굼부리’는 화산체인 분화구를 의미하는 제주어인데, 산굼부리의 분화구는 다른 오름들에 비해 큰 편이다. 분화구 바깥둘레가 2,067m, 안쪽 둘레가 756m이고, 깊이는 100~146m에 달한다. 넓은 면적 만큼이나 분화구 안에서는 다양한 희귀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규모가 큰 오름이지만 입구에서부터 억새의 장관이 펼쳐지는 정상까지는 거리가 얼마 되지 않아 아이들뿐 아니라 어르신들도 비교적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다.

가장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시간은 일몰 전후로, 4~4:30 사이에 방문하는 걸 추천한다. 입장료 성인 6,000원.

주소 : 제주시 조천읍 비자림로 768

 

2. 새별오름 

해질녘 새별오름

 

매년 3월 들불축제가 열리는 새별오름은 제주 서쪽의 대표적인 오름이다. 들불축제 덕분에 주차장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지만, 높이가 519.3m의 오름이니 평소 걷기 등을 즐기지 않는다면 그리 만만한 코스가 아니다. 비고는 약 119m이니 30분 정도 올라야 정상에 이른다. 

 

해질녘 새별오름

 

탐방로는 왼편에서 올라 정상에서 억새와 멋진 서쪽 뷰를 감상하고 오른편으로 내려오는 코스다. 계단이 설치된 다른 오름들과 달리 경사로에 친환경 매트와 미끄럼방지 장치 정도만 돼있어 비가 오거나 하면 미끄러울 수도 있다.

새별오름은 늘 탐방로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억새의 물결이 장관이었는데 올해는 정상과 오른편 탐방로에서만 많은 억새를 만날 수 있었다. 일몰 시간 30분 전쯤 도착해 정상에서 해가 지기를 기다린다면 바다로 넘어가는 멋진 노을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다. 해발 519.3m. 입장료 없음.

주소 :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산59-8

 

3. 다랑쉬오름&아끈다랑쉬오름

다랑쉬오름

 

다랑쉬오름과 아끈다랑쉬오름은 서로 마주하고 있는 두 오름이다. 다랑쉬오름은 정상에 올라 눈에 담는 풍광도 멋지지만 115m로 압도적인 깊이를 자랑하는 분화구가 특히 걸작이다. ‘다랑쉬’라는 이름은 분화구가 마치 달처럼 둥글게 보인다 해서 붙여졌다는 설과, 높다는 의미의 ‘달’에 봉우리의 의미를 갖고 있는 ‘수리(쉬)’가 합쳐져 만들어진 명칭이라는 설이 전해진다. 

 

아끈다랑쉬오름

 

어느 오름을 먼저 오를까? 다랑쉬오름에 비해 작은 오름인 아끈다랑쉬를 먼저 오른 후 다랑쉬오름을 오르는 걸 추천한다. 아끈다랑쉬는 높이도 낮은 데다 오름 진입로부터 억새숲이 시작되니 황홀경에 빠져 단숨에 정상에 오를 수 있다. 그리고 나서 다랑쉬오름으로 향하면 방금 올랐던 아끈다랑쉬오름이 내내 따라오니 어렵지 않게 오름 정상이 이를 수 있다. 다랑쉬오름은 해발 382.4m. 입장료 없음.

주소 :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산6

 

4. 따라비오름

'오름의 여왕'으로 불리는 따라비오름

 

따라비오름은 3개의 굼부리(분화구)로 형성된 오름이다. 억새가 아름다운 가을이 아니더라도 오름 정상에 올라 분화구 능선을 따라 걷는 맛이 일품이다. ‘오름의 여왕’이란 별칭답게 입구의 평원부터 능선까지 억새가 물결치는 가을이면 그 화려함이 절정에 달한다, 

‘따라비’라는 이름이 붙은 건 주변의 오름들 때문이다. 동쪽으로 알오름을 품고 있는 어머니인 모지오름과 장자오름, 북쪽으로 새끼오름이 따라비오름과 더불어 한 가족 같은 모습이기 때문. 따라비오름은 ‘따에비’라 불리던 게 ‘따래비’로 바뀌면서 지금의 이름으로 정착되었다 한다. 정상까지 소요 시간은 약 30분. 해발 342m. 입장료 없음.

주소 :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산62

 

5. 궁대오름

10분만에 만나는 정상 뷰, 궁대오름

 

궁대오름은 유명 오름 대열에서는 살짝 벗어나 있어 아직 찾는 사람이 많지 않은 숨겨진 명소다. 오름 입구에서부터 10분 정도만 오르면 곧바로 정상인데, 분화구전망대로 향하는 탐방로에서 만나는 억새밭과 정상에서 마주하는 전망이 멋지다.  

궁대오름 입구에는 제주자연생태공원도 조성돼 있어 조류 관찰, 노루 먹이 주기 등도 해볼 수 있다. 생태체험 프로그램이 하루 2회 진행되며 사전 예약을 하지 않고도 참여할 수 있다. 해발 238.8m, 비고 54m. 입장료 없음.

주소 : 서귀포시 성산읍 금백조로 448 

 

궁대오름의 노루들


6. 닭머르해안

산책하기 좋은 길, 닭머르해안

 

제주올레길 18코스가 지나면서 알려지기 시작한 닭머르해안. 최근에는 일몰 명소로도 유명하지만 가장 예쁠 때는 단연 억새가 물결치는 가을이다. 명칭은 닭이 흙을 파헤치는 모습을 닮았다 해서 ‘닭머르’라는 명칭이 붙었다 한다. 나무데크를 따라 팔각 정자까지, 그리고 제주올레 리본 표식을 따라 왼편 해안로를 걸어 ‘시비코지’까지 약 2km 내외의 구간을 걷는 것만으로도 힐링이다. 입장료 없음.

주소 :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 3403

 

<lala_dimanch@hanmail.net>
<저작권자 ⓒ리뷰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추천한 회원 보기
추천한 회원
profile_image 김우선I기자 profile_image 곰돌이아빠I리뷰어 profile_image TepiphanyI리뷰어 profile_image MRMI리뷰어 profile_image 김민철l기자 profile_image 윤지상
라라I리뷰어의 최신 기사

댓글목록5

김우선I기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우선I기자
2023-11-15 10:21
산굼부리와 새별오름, 다랑쉬오름은 가봤네요. 오름 사진들만 찍었던 김영갑 님의 사진들이 떠오르네요. 첫번째 커플 사진 참 아름답습니다. ㅎㅎ

땡삐I리뷰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땡삐I리뷰어
2023-11-15 10:42
새별오름 커플은 도촬? ㅎㅎ 숨은 커플 찾기. 제주는 얼마나 가야 할까요 ...

라라I리뷰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I리뷰어
2023-11-15 13:11
도촬이라기보다는 나중에 사진을 확인하니 커플이 있었다는요.. ㅋㅋ 폰으로만 찍으니 가끔은 뭘 찍었는지도 잘~~

수시로I리뷰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수시로I리뷰어
2023-11-16 09:28
가을에도 제주는 가볼만한 곳이 너무나 많네요. ^^

라라I리뷰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I리뷰어
2023-11-16 22:00
봄하고 가을이 제일 예쁘죠~~

 

게시물 전체검색
다크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