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짧은 설 연휴, 일본과 홍콩 '테마파크' 여행이 강세 > Culture

본문 바로가기

문화


[여행] 짧은 설 연휴, 일본과 홍콩 '테마파크' 여행이 강세

본문

[리뷰타임스=최봉애 기자] 올해 설 연휴에는 일본, 홍콩, 동남아시아 등 근거리 해외 여행지가 인기다.  

 

글로벌 여행 및 레저 이커머스 플랫폼 클룩이 올해 설 연휴(2.9~12)를 앞두고 해외여행 수요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1.21~24) 대비 해외여행 수요가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인 여행 회복세와 긴 연휴로 해외여행이 크게 증가했던 지난해 추석 연휴(9.28~10.3)와 비교해도 54%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올해 설 연휴는 4일간의 짧은 휴일로 인해 단거리 여행지의 인기가 두드러졌다.


일본 오사카 유니버셜스튜디오 (유니버셜스튜디오 재펜 제공)

 

가장 많이 예약한 여행지는 일본이었으며 홍콩, 베트남, 태국, 대만 순으로 많았다.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국가들이 그 뒤를 이었고 예약 상위 10개 국가 중 아시아 외 지역은 프랑스가 유일했다.  

  

지난해 추석 대비 예약 건수가 크게 증가한 여행지들도 주로 근거리 국가였다. 


예약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겨울철 방문하기 좋은 휴양지로 손꼽히는 말레이시아로, 지난 추석 대비 이번 설 연휴 예약 건수가 507%나 증가했다. 본격적인 해외 관광객 회복세가 시작된 홍콩도 19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기간 클룩에서 예약 비중이 가장 높은 카테고리는 '모빌리티'다. 클룩을 통해 설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객 절반 가까이가 이동수단 및 교통 관련 상품을 구매했다.  

 

홍콩 디즈니랜드(홍콩 디즈니랜드 제공)


또한, 각 나라별 상품으로는 테마파크와 각종 관광 명소 티켓 예약률이 높았다. 설 연휴 인기 여행지들의 상위 예약 상품은 대부분 테마파크와 어트랙션이었다.


일본에서 가장 많은 예약이 이루어진 상위 3위 상품은 △오사카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 △도쿄 디즈니 리조트 △도쿄 시부야 스카이 전망대 티켓이었다. 홍콩에서는 △홍콩 디즈니랜드 △피크트램 & 스카이 테라스 428 △옹핑 360케이블카 티켓이 꼽혔다.   

 

베트남은 △다낭 썬월드 바나힐 입장권 △나트랑 빈원더스 입장권 △나트랑 아이리조트 스파&마사지, 태국은 △파타야 진리의 성전 입장권 △치앙마이 코처 코끼리 에코파크 투어 △방콕 마하나콘 스카이워크 입장권의 수요가 높았다.



<bachoi@reviewtimes.co.kr>
<저작권자 ⓒ리뷰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추천한 회원 보기
추천한 회원
profile_image TepiphanyI리뷰어 profile_image 윤지상
땡삐I리뷰어의 최신 기사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전체검색
다크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