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칼럼] 경성크리처, 누가 이 드라마를 망했다 하는가 > 리뷰칼럼

본문 바로가기

칼럼


[드라마 칼럼] 경성크리처, 누가 이 드라마를 망했다 하는가

본문

[리뷰타임스=김우선 기자] 조선일보 1228일자에 이런 기사가 떴다. “흥행 공식 버무렸지만 혹평 쏟아졌다, 700억 드라마 경성 크리처라는 타이틀로 경성크리처를 깠다’. 기자 이름의 바이라인으로 까기 무안했는지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의 입을 빌어 이렇게 대신 적었다. “점점 한국적인 색깔은 흐려지고 넷플릭스의 성향에 맞는 자극적인 콘텐츠만 만들어내면서 국내 시청자에게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제작이 긍정적이기만 한 일인지 다시 생각해봐야 할 때라고 말이다. 과연 그럴까?

 

경성크리처는 일본 제국주의 생체실험 부대인 ’731 부대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전쟁에 패하고 퇴각 명령이 내려진 후 생체실험 증거를 은폐하기 위해 소각하고 방화하는 하얼빈 731부대의 모습으로 드라마는 시작한다. 일제는 실제로 만주뿐만 아니라, 일본 국내, 중국 등 곳곳의 병원 중심으로 생체실험을 자행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생체실험이 이루어졌다는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한소희, 박서준 등이 주연한 넷플릭스 경성크리처는 1945년 경성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경성을 뒤흔든 괴물의 등장과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사람들에 맞서 사투를 펼치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다. ‘낭만닥터 김사부’, ‘구가의 서등을 쓴 강은경 작가가 대본을, ‘스토브리그의 정동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2년여 걸쳐 촬영을 진행한 드라마는 총 2개 파트에 나눠서 파트1 1회부터 7회를 담아 공개했고, 파트2(8∼10)1 5일 선보일 예정이다.

 

경성크리처는 소재만으로도 충분히 칭찬할 드라마다. 사진=넷플릭스

 

 

생체실험 부대 731 부대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성크리처는 잘 만들고, 못 만들고를 떠나 점수 절반은 먹고 들어갔다고 본다. 글로벌 OTT인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만큼 전 세계에 우리 민족이 받았던 핍박과 상처를 전한다는 의미만 놓고 봤을 때도 충분히 가산점을 주고도 남는다.

 

OTT 플랫폼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 따르면, 경성크리처는 지난 1226일 넷플릭스 글로벌 톱 TV쇼 부문 1위에 올랐다. 공개 후 4일 만에 최정상에 올라선 것이다. 15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국부터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홍콩 등이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전 세계 85개국 톱10에도 들었다. 일본에서는 3위를 기록했다. 참상을 전세계에 알리는 제작 의도로 보면 이미 본전은 뽑은 셈이다.

 

솔직히 7회까지 전체를 정주행하면서 시청하지는 못했다. 퇴근 이후 가족들이 보고 있을 때 잠깐씩 봐서 건너뛴 부분도 많다. 그럼에도 스토리가 진부하다거나 몰입감이 떨어진다는 일부 언론의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 촘촘한 스토리에 몰입감 넘치는 긴장감, 다이내믹한 액션, 살아있는 연기, 주제의식 뭐 하나 뺄 게 없다. 그러나 일부 언론의 눈에는 이 드라마 자체가 싫었을지도 모른다. 이른바 프레임 씌우기다. 자신들의 우상인 일본을 까는 드라마는 색안경을 끼고 보니 아니꼬울 수밖에.

 

작품이 공개된 이후 한소희는 자신의 SNS1909년 하일빈 역에서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는 사진을 올리면서 "경성의 낭만이 아닌, 일제강점기 크리처가 아닌, 인간을 수단화한 실험 속에 태어난 괴물과 맞서는 찬란하고도 어두웠던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의 이야기 서로서로 사랑으로 품어야만 단단해질 수 있었던 그해 봄"이라는 문구를 게시해 일본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의 댓글을 받기도 했다.

 

일본 관동군 소속의 생화학부대 731 부대는 세균전에 대비한다는 명목으로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을 자행했다. 이는 국제법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비인도적인 실험이며 전쟁범죄로 역사적인 사실이다. 영문도 모른 채 끌려가 마루타 생체실험을 해야 했던 우리 민족의 비극이다. 단점이 없는 영화나 드라마가 어디 있겠는가. 비판은 하되 비난은 하지 말자. 개그를 다큐로 받아들이면 안되듯이 드라마는 재미로 보자. 나머지 3회를 기대해 본다.


<ansonny@reviewtimes.co.kr>
<저작권자 ⓒ리뷰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추천한 회원 보기
추천한 회원
profile_image TepiphanyI리뷰어 profile_image MRMI리뷰어 profile_image 땡삐I리뷰어 profile_image 윤지상
김우선I기자의 최신 기사

댓글목록3

MRMI리뷰어님의 댓글

profile_image
MRMI리뷰어
2024-01-03 12:40
매끄럽지 않은 부분들이 조금 있지만 전체적으로 재미있게 봤습니다.

바람돌이l리뷰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바람돌이l리뷰어
2024-01-09 10:38
극전개상 홍성병원에는 다시들어가야만 했는가…? 저도 딱 이느낌으로 잘봤습니다.

수시로I리뷰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수시로I리뷰어
2024-01-26 08:42
연기력, 연출, CG 모두 괜찮았어요. 단지.. 아쉬운건 시나리오가 조금 ... 박서준이 조금더 인디에나존스 스타일로 확 가던지.. 아니면 코믹스럽게 가던지 해야하는데 너무 어중간했던게 아닌가 싶네요. 현재 7화까지 정중행 ^^

 

게시물 전체검색
다크모드